• 아이지에이웍스

[뉴스핌][헬로 스타트업] ‘모바일 비즈니스의 최강자’ 아이지에이웍스

마국성 대표 “앱 이용자 추적ㆍ분석 맞춤형 솔루션 제공”..日 시장 공략 본격화

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‘모바일’이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렸다. 불과 2~3년 전에는 애플리케이션(이하 앱) 하나만 잘 만들어도 누구나 성공할 수 있었다. 그러나 이제는 개발만 잘해서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는 없다. 이용자 이탈을 방지하고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이 함께 고려돼야 한다.

대다수 앱 개발기업들은 이용자를 분석하고 개개인 특성에 맞는 마케팅 솔루션을 따로 개발할 여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. 규모가 작은 기업일수록 앱을 운영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.

넥슨에서 잘 나가던 마국성 대표가 모바일 비즈니스 솔루션 업체인 아이지에이웍스를 창업한 배경이다.

지난 6일 뉴스핌과 만난 마 대표는 “앱의 방문자 수나 가입자 수, 유입 경로를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사용자별 맞춤화된 마케팅, 빅데이터 기반의 분석 서비스를 무료로 배포하고 중소형 개발사들이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우리의 역할”이라고 말했다.

◆ ‘클릭=이용자 수’ 공식 깨졌다..모바일 광고 관리의 신기술

PC 웹에서는 광고를 클릭해서 사이트로 방문한 이용자수를 쉽게 추적할 수 있다. 개발 코드 몇 줄만 삽입하면 수치화된 데이터를 전광판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. 그러나 모바일 앱은 상황이 다르다.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와 같은 앱장터를 반드시 거치는 구조다 보니 실제로 몇 명이 앱을 설치했는지를 정확히 알기 어렵다.

‘클릭=이용자 유입수’라는 전통적인 공식이 깨지면서 광고 효과를 측정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.

마 대표는 “추적 솔루션이나 적절한 시간에 모바일 앱을 통해 알림을 내보내는 푸시 솔루션이 있기는 하지만 유료인 게 많다”라며 “한 달에 1000만원에 가까운 비용은 아무래도 중소개발사들에게는 큰 부담”이라고 설명했다.

아이지에이웍스는 이들 솔루션을 무료로 제공하면서 중소개발사들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했다. 사용자와 매출, 유입경로 등 모바일 앱 비즈니스를 분석하는 플랫폼인 애드브릭스(adbrix)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.

>> 기사 전체 보기

조회 1회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